<linearGradient id="sl-pl-cycle-svg-grad01" linear-gradient(90deg, #ff8c59, #ffb37f 24%, #a3bf5f 49%, #7ca63a 75%, #527f32)

치매 조기 진단을 위한 PET와 CT

건강검진을 받게 되면 PET 또는 CT 같은 용어를 볼 수 있습니다. PET는 기능적 영상검사를 말하며 CT는 형태적 영상검사를 말합니다. PET/CT는 PET와 CT가 하나로 합쳐진 융합 영상을 얻을 수 있는 검사로, 암의 위치를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PET/CT 검사를 받는 이유


PET/CT 종류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다양한 암을 진단하는 전신 PET/CT와 뇌신경계 PET/CT가 바로 그것입니다. 이중 뇌신경계 PET/CT를 받으면, 치매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고 치매 진행 정도나 예후를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치매 전 단계에서 치매를 조기 진단하려면, PET/CT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치매를 조기 진단하거나 감별 진단할 때 시행하는 검사이기 때문에 다음과 같은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검사받는 것이 좋습니다.

  • 조금 전 한 일을 잊는다거나 대상의 이름을 잊는 경우
  • 했던 말을 자꾸 되풀이하는 경우
  • 갑자기 짜증이 느는 등의 감정 변화가 있는 경우
  • 뇌전증을 일으키는 부위를 찾거나 뇌경색 부위의 생존능 평가 및 운동성 장애를 진단할 때

PET/CT 검사 방법 및 주의사항

PET/CT는 포도당 대사를 영상화하는 검사입니다. 따라서 검사에 임하기 전 최소 6시간 금식해야 정확한 상태를 촬영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금식 기간에는 생수를 1L 이상 충분히 섭취해야 하며 주스, 커피, 콜라 등 당분이 함유된 음료는 마시면 안 됩니다.

당뇨병이 있다면 검사 전 의사와 상담해 혈당을 조절해야 하며, 임신이 의심되거나 임신한 여성에게는 PET/CT 검사를 권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검사자는 방사성 의약품을 정맥주사로 투여받은 후 누운 상태로 40분 정도 대기한 후 영상검사를 받습니다. 이때 투여되는 방사성 의약품은 부작용이 없으며, 시간이 흐르면 몸에서 자연스럽게 소실된다. 검사자가 편안한 상태로 약 20분간 가만히 누워 있으면 영상 검사가 끝납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너무 피곤하면 빈혈을 의심해봐야 하는 이유

윤곽주사 시술 6가지 케이스와 장점 그리고 비용

성인 아토피의 증상 및 원인 그리고 3가지 예방 방법

Good Life

세상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