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arGradient id="sl-pl-cycle-svg-grad01" linear-gradient(90deg, #ff8c59, #ffb37f 24%, #a3bf5f 49%, #7ca63a 75%, #527f32)

무방수날 의미와 유래 그리고 하는 일

이사나 결혼식 등 중요한 일을 치르기에 앞서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은 ‘손 없는 날’을 계산해 해당 날짜를 정하기도 합니다. 손 없는 날 중에서도 특별하 날이 바로 무방수날입니다.

무방수날이란


무방수날은 ‘물방새날’이라고도 불리는데 음력 2월 9일을 뜻합니다. 이 무방수날은 ‘손(害, 귀신)’으로부터 특히 안전한 날로 여겨지는 민속 풍습이 내려오고 있습니다.

무방수날은 어떤 일을 해도 해(害)가 없는 날을 의미합니다. 지역마다 ‘손 없는 날’, ‘물방수날’, ‘물방새날’ 등과 같이 다르게 일컬어집니다.

무방수날-의미-유래-하는-일-이미지

무방수날 유래

민간에서 내려오는 풍습에 따르면 보통의 날에는 동서남북 방향으로 손(귀신)이 돌아다니다가 사람이 어떤 일을 할 때 안 좋은 일이 만들어진다고 전해집니다.

예를 들면 손(귀신) 손이 든 날, 손(귀신)이 든 방향으로 못만 박아도 눈에 핏줄이 서는 등의 탈이 생긴다고 여겨져 왔습니다.

그런데 ‘손 없는 날’은 이러한 귀신의 동서남북을 가리지 않는 활동이 잠잠해지는 날로 특히 음력 2월 9일인 ‘방수날은 손(귀신)이 하늘에 올라가는 날이라 무슨 일을 해도 탈이 없다고 여겨져 왔습니다.

무방수날에 하는 일

민가에서 더럽고 귀신이 자주 나온다고 전해지는 변소를 옮기는 일도 이 ‘손 없는 날’에 하는 탈이 없을 정도라고 합니다. 탈이 없을 뿐만 아니라 무방수날은 땅에서 물이 올라오고 지기(地氣)가 오른다고 해 만물이 소생하는 날로 여기기도 합니다.

이처럼 음력 2월 9일 ‘무방수날’은 어떠한 방향에도 손(귀신)이 하늘로 올라가 활동이 전혀 없기 때문에 각 지역마다 다르지만 평소 미뤄뒀거나 꺼리던 집안의 대소사를 이날 치르기도 합니다.

이사나 이장(移葬) 같은 평소 조심하던 일을 무방수날에 치르기도 하며, 무방수날에 담근 장은 맛이 좋다고 해서 이날에 맞춰 장을 담그는 곳도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나무를 비롯한 식물을 심기도 하고 특히 농사나 밭일을 준비하고 시작하기에 좋은 길(吉)한 날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무방수날과 관련된 속담

무방수날은 예로부터 내려오는 민속 풍습이라 이 날의 의미를 가리키는 관련 속담도 많습니다.

  • 성주단지를 뒤집어놓아도 집안에 아무런 탈이 생기지 않는다.
  • 시신을 거꾸로 세워도 탈이 없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제사상 차림법과 지방 쓰는 법

제사 술 종류 및 술잔 돌리는 방향

성주상 차리는 이유 및 위치

Good Life

세상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