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arGradient id="sl-pl-cycle-svg-grad01" linear-gradient(90deg, #ff8c59, #ffb37f 24%, #a3bf5f 49%, #7ca63a 75%, #527f32)

생활형 숙박시설 투자시 주의할 점 3가지

생활형 숙박시설에 관심을 갖게 되는 것은 투자자의 숙명일지도 모릅니다. 사람이 몰리는 곳에 돈이 몰리는 것은 당연한 수순입니다. 이 글에서는 생활형 숙박시설 투자시 주의할 점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회가 개인화되고 가족의 단위가 1~2인 위주로 재편되고 있습니다. 1인·2인 가구는 경제의 중심축이 되고 있는데 1인·2인 가구의 증가는 이미 각종 경제지표에서 유의미한 신호를 주고 있습니다. 여행, 워라밸을 중시하는 1인·2인 가구로 인해 숙박업계의 전망은 밝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무턱대고 생활형 숙박시설에 투자하다가는 큰코다칠 수 있습니다.

생활형 숙박시설 투자시 주의할 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전입신고
  2. 주차시설
  3. 위탁업체 운영비용

생활형 숙박시설은 전입신고가 불가

앞으로 법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으나 이 글을 쓰고 있는 현재 기준으로는 생활형 숙박시설에 전입신고는 불가합니다. 주소지를 부모님 집에 두고 장기투숙을 하면서 주거용으로 활용하는 편법을 쓰는 사람도 있습니다.

민법상으로는 행정기관에 신고해 전입신고(주민등록증 주소지 등록)가 가능하지만, 이 경우 세법에서는 생숙을 주택으로 간주합니다.

그렇게 되면 건물 준공 시까지 환급받았던 부가가치세를 다시 국세청에 반납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습니다. 사회적 환경과 정책에 따라 바뀔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피스텔의 경우도 출발은 주거 공간이 아니라 사무·상업용 공간이었으나 주거 문제가 갈수록 심화되자 법에서 주거를 가능하게 허용해주었기 때문입니다.

생활형-숙박시설-이미지

생활형 숙박시설의 주차시설을 확인하기

생활형 숙박시설 투자시에는 반드시 주차와 관련하여 알아보기를 추천합니다. 일반적으로 생활형 숙박시설의 주차시설은 오피스텔에 비해서 절반도 안 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부족한 주차면적으로 인해 분양 후에 주차와 관련된 불만, 분쟁이 발생할 가능성이 상당히 큽니다. 이 부분은 자연스럽게 매매가에도 반영이 되므로 확인이 꼭 필요한 부분입니다.

생활형 숙박시설의 위탁업체 운영비용

생활혁 숙박시설의 위탁업체와 계약을 진행하게 되면 운영을 위한 비용을 지불해야 합니다. 객실 집기와 소모품 비용은 위탁운영 업체마다 편차가 큰데, 객실 집기의 경우 초기 세팅하는 데 400만~1,000만 원대 정도 필요합니다.

소모품 비용은 매달 객실의 계약자에게 걷기보다는 6개월~1년 단위로 청구하는데, 1년간 필요한 소모품 비용은 100만 원대에서 200만 원 정도 필요합니다. 이에 대한 기준이 명확하게 없으므로 보통은 위탁운영 업체의 영업방침을 따르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업체마다 비용이 다른 이유는 위탁운영 업체에서 객실 집기, 비품, 소모품에 대한 마진을 몇 퍼센트로 하는지 따라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각 품목마다 마진을 0~150%까지 붙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간혹 이름만 바꾸어서 초기 세팅비가 저렴하다고 광고하는 업체가 있는데, 이 경우 그 비용만큼 소모품 비용을 상대적으로 비싸게 책정하므로 꼼꼼히 살펴봐야 합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수익금과 예약률에 의한 생활형 숙박시설 가치

생활형 숙박시설 투자 시 분양업자가 중요한 이유

생활형 숙박시설을 안전하게 투자하는 방법 5가지

Good Life

세상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error: